오피니언

[기자수첩]헬조선 'N포 세대'에게 '남북통일' 교육은 무엇?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논란, 비트코인 규제, 양심적 병역 거부를 인정하는 헌법재판소 판결 등


이런 이슈는 이번 정권에 대한 20대 남성의 지지율 하락을 한 몫 거들었다.

특히 20대는 북한 정권에 대해 호의적이지 않다. 최근 한국갤럽 조사에서 20대는 김정은 국방위원장에게 '호감이 가지 않는다'란 응답이 73%로 30대(60%), 40대(53%), 50대(62%), 60대 이상(63%) 등에 비해 가장 높았다. 1차 남북 정상회담 직후인 작년 5월 칸타퍼블릭 조사에선 20대의 다수인 74%가 북한의 핵무기 보유에 대해 위협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얼마 전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20대 지지율 하락의 이유를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제대로 교육받지 못한 탓"이라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한 토론회에서 "전 정권의 반공 교육으로 북한에 대한 적대의식을 심어줬다"고 주장했다.

전 정부의 잘못된 교육 때문에 20대가 여권 및 북한에 등을 돌리고 있다는 취지다.

한국갤럽이 지난 2월 전국 성인남녀 1002명에게 한반도 비핵화, 종전선언 등 '북한이 합의 내용을 앞으로 잘 지킬 것으로 보느냐'고 물은 결과, 20대 남성층에선 절반에 못미치는 36%만이 '북한이 합의를 잘 지킬 것'이라고 답했다.

이미 대한민국의 2030세대는 북한을 핵 도발 위협에서 3대 세습, 억지 숭배 등 비정상적인 정권이라고 인지하고 있다. 또한 김정은의 속내가 정권 유지와 경제 지원인 것을 불 보듯 뻔히 안다. 통일은 김정은 정권의 붕괴를 의미하는데 북한이 진정으로 남북 통일을 원한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그러나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은 이런 2030세대에게 남북통일 교육에 나선다. 영화 '미션임파서블'이 떠오르는 이유는 뭘까?

통일교육원은 '20~30세대 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해 혈세를 쏟아붓는다. 전 정권의 세뇌 교육(반공 교육)을 또다른 세뇌 교육(통일 교육)으로 반전을 꾀한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미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매년 8억 원의 혈세로 통일 교육을 펼친 결과가 북한에 대한 인식 개선에 큰 도움이 됐다는 결과를 도출했기 때문이다.


남북경협 전문기업 H사가 5년째 독점하는 교육 사업이며, 공개입찰에서 무소불위의 저력을 자랑한다. 10대의 '핫' 검색 채널인 유튜브에서 '통일교육'을 치면 놀랄만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각설하고 이미 가치관이 성립된 20대에게 통일교육이 과연 먹힐까 의문이다.

가장 큰 문제는 참여도다. 취업난에 시름하는 2030세대에게 통일교육 참여 자체가 무리수다. 결론부터 그려진다. 가짜 교육연수생 또는 친북성향의 단체원만 모아 보여주기식 전시행정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또 혈세 낭비라는 꼬리표가 붙을 것이다.

정부는 남북경협이 경제성장을 견인한다고 포석을 깔았다.

그러나 당장 취업난·생활고에 시달리는 2030세대가 길면 몇십 년 후나 기약해야 할 대북투자 성과를 기다릴 수 없다. 또한 통일비용에는 막대한 세금이 동반한다는 사실이 2030세대 직장인의 반발을 살 것으로 보인다.

사회초년생 임모(26)씨는 "남북경협이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해도 당장 오늘이 고된 2030세대에게 이득이 된다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며 "N포 세대에게 통일은 희망고문도 아닌 너무 먼 실체도 없는 얘기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보수 야당의 한 정치인은 "대한민국은 지금 뜬구름 잡는 통일 교육에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며 "정부는 북한 변수를 활용해 국정운영 점수를 올리려고 하지만 2030세대에게 더이상 통하지 않는 전략이다"고 주장했다.

필자가 초등학교 시절에 부르고 들었던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말이 현재 20대에게 어떻게 들릴지 궁금하다

SNS 공유하기 페이스북트위터
목록

많이 본 뉴스